BOMTOON

검색

나쁜 제안

황한영&NOVe

“…어떻게 알고 온 거예요?”
“설마, 내가 정말 너 하나를 못 찾아서 지금껏 그냥 뒀을까 봐.”
삼촌이 진 빚에 허덕이며 낮에는 카페에서, 밤에는 바에서 일하던
희수 앞에 7년 전 헤어졌던 남자친구, 석현이 나타났다.
늘 돈 때문에 허덕이는 희수에게 석현은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하는데.
“그 돈, 나 아마 평생 못 갚을 거예요.”
“그래서. 아쉬운 대로 몸이라도 주겠다는 거야?”
“그걸로 괜찮다면요.”
안 된다는 걸 알면서도 그 손을 잡은 순간
7년 만의 지독한 악연이 되풀이되려 했다.